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산시장 선거, 후보토론회 방송시청" 당부 말썽

기사승인 2019.06.05  23:58:10

공유
default_news_ad1

- 웅상지역 모 아파트, 주민들에게 스피커 통해 송출해 양산시 고의성 여부 의심 경찰조사 중

 웅상지역 모 아파트가 방송을 통해 송출한 양산시장 선거 관련 후보들 방송토론회 관심 당부내용./ 양산뉴스파크

 웅상지역의 한 아파트에서 6일 오전에 양산시장 선거 관련 후보들의 방송토론회가 있어 시청을 당부한다는 터무니 없는 방송을 송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덕계지역의 모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5일 오후 8시 경 방송을 통해 "양산시 선거방송토론위원회에서 알리는 행사"라며 "오는 6월 13일 실시하는 양산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를 6월 6일 10시 50분부터 11시 50분까지 모 방송국에서 방송한다"고 송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다 "이 토론회는 선거일 전까지 인터넷, 모바일로 다시 볼 수 있어 주민들의 많은 시청을 당부한다"고 방송했다.

 방송을 들은 주민들은 뜬금없는 '시장선거' 이야기와 '후보 방송토론회'에 어리둥절하며 확인을 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 사실을 알게된 양산시는 확인작업을 거쳐 이 지역의 통장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문자를 전달했으며 관리소장이 이를 일지에 남겨 당직자에게 전달, 방송한 사실을 확인했다.

 논란이 일자 아파트 관리소는 뒤늦게 정정 및 사과방송을 다시했지만 쉽사리 논란이 가시지는 않았다.

 조사과정에서 이 문자를 최초 전달한 통장 A씨는 지난달 20일 휴대전화를 조작하다 지난해 받은 문자를 실수로 해당 아파트 관리소에 보냈고 관리소는 이를 방송일지로 제작, 다시 당직자가 아무 생각없이 시간에 맞춰 방송을 했다고 양산시에 해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실질적으로 지난해 이 시기에 제7대 지방선거 양산시장 선거 관련 해당 방송국의 방송토론회가 있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양산시는 통장이 실수로 보름전 문자를 해당 아파트 관리자에게 발송했다는 내용과 확인도 없이 선거를 방송한 관리사무소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 양산시는 "'보궐선거'라는 단어를 주민들이 관리실에 반문하자 운운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를 실수라고 이해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다"고 강한 고의성 여부를 의심했다.

 특히 이 아파트가 방송을 한 5일은 김일권 양산시장이 선거법 위반 관련 고등법원의 항소심 첫 재판이 있었던 날이어서 논란이 더욱 가라않지 않고 있다.

 이 아파트 관계자는 "방송이 나간 후 잘못된 것을 확인하고 1시간 뒤 정정 방송을 내보냈으며 '보궐선거'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말썽이 일자 경찰은 문자를 발송한 통장과 아파트관리소 책임자, 방송송출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펼치고 있다.

남성봉 기자 nam68@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