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ad38
default_setNet1_2

양산도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발견 '병원이송'

기사승인 2020.01.30  16:11:3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20일 중국서 양산방문, 고열없이 인후통 증세 지속돼 진주로 이송 현재 검사 중

 양산시보건소 홈페이지./ 양산뉴스파크

 양산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발견, 현재 진주의 병원에서 진료 중이다.

 의심환자는 지난 20일 오후 4시 중국 후베이성에서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여성 A씨(28)로 고열증상은 없지만 계속적인 인후통으로 인해 소염제를 복용하다 효과가 없어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베이성은 현재 이 바이러스가 최초 발견된 우한시가 속해 있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이 의심환자는 지난 27일 거주하는 자택에서 도보로 병원을 방문했으며 이 병원은 보건소에 감염증 의심신고를 실시해 역학조사를 거쳐 구급차로 병원에서 진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ad42

 보건소 조사결과 거주 중인 시부모와 남편에게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귀국 후 외출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진주의 병원은 A씨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여부 검사를 위해 검체를 확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 중이며 빠르면 30일 오후 늦게 감염의 진위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인후통 외에 특별한 고열증세나 감염의심 증세는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철저한 확인이 필요해 이송 후 진료 중이다"고 말했다.

 A씨는 중국 후베이성에서 남경을 거쳐 김해공항으로 입국 후 양산의 시댁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봉 기자 nam68@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뉴스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